보물행성의 특징
디파이 메타버스 플랫폼 보물행성의 특징을 알아봅시다

노동 없는 플레이-투-언

디파이와 P2E (플레이투언) 는 블록체인 시장에서 최근 가장 각광 받는 분야입니다. P2E 게임의 경우, 유저들은 게임안에서 아이템을 벌어서 이를 NFT 로 판매하거나, 또는 직접 가상자산을 채굴해서 거래소에서 판매해서 수익을 올립니다.
하지만 이같은 수익을 올리기 위해서 플레이어들은 노동의 강도로 게임을 해야만 합니다.
보물행성은 P2E 를 위해 매일 장시간 플레이 해야 하는 노동이 필요 없습니다. 단지 보물행성 메타버스에 필요한 NFT를 구매하는 것으로, 참여자는 수익을 맛볼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보물행성은 업계에서 첫 선을 보이는 NFT와 AI에 의해 자동 동작되는 '시뮬레이션방식의 롤 플레잉 디파이 플랫폼'으로 개발되었습니다.
즉 플레이어는 P2E 게임을 플레이 하는 대신, 자신의 역할에 해당하는 NFT를 소유한 뒤, AI에 동작되는 다양한 디파이와 채굴 기능을 통해 수익을 올릴 수 있습니다. 또 유저들은 자신이 보유한 NFT의 스토리의 진행상황을 파악하고 능동적으로 캐릭터를 강화시킴으로써 수익을 배가할 수 있습니다.

방대한 세계관과 생태계 확장

보물행성은 미래 행성채굴시대에서 벌어지는 클래스간의 대결과 모험을 줄거리로 갖고 있습니다.
보물행성은 부자가 되기 위한 채굴광부의 모험으로부터 출발, 점차 클래스간의 다툼, 하이테크 기술의 등장과 다양한 외계 종족과의 전쟁으로 세계관이 확장되다가 마침내 '하이브마인즈'와 '마법공학'에 이르면서 절정에 다르게 됩니다.
보물행성은 이같이 방대한 스토리와 세계관을 NFT, 스토리 시뮬레이션 및 디파이와 결합시킨 세계 최초의 혁신적인 플랫폼입니다. 이는 곧 생태계의 지속적인 확장을 의미하며 거버넌스 토큰인 보물토큰의 지속적인 가치 상승을 뜻하게 됩니다.

수익성을 갖춘 NFT

현존하는 NFT는 그 용도에 비해 너무 비쌉니다. 즉 단순히 예술적인 감상용이나 미래에 대한 투자자산으로 소유하기에는 그 가격이 너무 큽니다. 또 기능이 있는 NFT 역시 불확실한 미래의 로드맵만으로 투자하기에는 도박과 다를 바 아닙니다.
보물행성은 NFT의 런치패드 발매이후, 2022년 1분기중에 디파이와 NFT 채굴이 곧바로 시작됩니다.
보물행성 플랫폼 참여자들은 자신이 보유한 NFT캐릭터로부터 게임파이와 디파이 수익을 만날 수 있으며, 채굴한 광물등으로부터 합성자산을 생성, NFT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거래할 수 있습니다.

지속적인 고효율을 갖춘 디파이생태계

탈중앙금융 디파이의 초기 진입자들은 클레이스왑등 디파이 플랫폼에서 적지 않은 이득을 얻은바 있습니다. 그 여세를 몰아 최근 디파이시장에는 수천%의 APR(연리) 을 앞세운 디파이 거버넌스 토큰들도 심심치 않게 등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수천프로의 APR로 출발한 디파이 토큰들은 곧 APR의 하락과 함께 토큰 가격도 하락하면서, 참여자들은 이자로 가격하락의 손실을 메꿔야하는 멘징 걱정을 하게 됩니다.
우리는 이미 많은 디파이 토큰에서 이같은 경험을 겪어왔습니다.
여기에는 여러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가장 큰 원인은 적절한 토큰의 쓰임새가 없기 때문입니다.

발행량 이상으로 활용도가 높은 토큰

보물행성 플랫폼은 기존 유동성 공급중심의 디파이를 NFT를 통해 역할놀이(RPG)에 참여시킨 혁신적인 플랫폼입니다.
보물행성안에서 유저들은 수익을 올리기 위해서 보물토큰을 사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즉 디파이에 참여하거나 NFT 를 강화 하기 위해 합성자산 생성 등 다용한 용처에서 보물토큰이 쓰이며, 이 같은 쓰임은 디파이 수익으로 다시 돌아오는 선순환 구조를 갖습니다.
특히 보물행성의 AI는 채굴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시키기 위해, 캐릭터를 자동 업그레이드, 지속적으로 보물토큰을 사용합니다.
보물행성의 생태계는 이같은 토큰 쓰임새를 소각자산으로 삼아서 자산가치의 우상향을 도모하게 됩니다.
우리가 그동안 꿈꿔온 메타버스 생태계를 지금 만나보세요!
시뮬레이션방식의 롤 플레잉
보물행성은 미래 행성채굴시대의 채굴광부를 주인공으로 합니다. 채굴광부는 NFT로 존재함에따라 고유한 독자성을 가지면서 동시에 플랫폼의 스토리를 따라 계속 성장하는 ‘롤-플레잉’ 이라는 특징을 갖습니다.
롤플레잉 (role-playing , RPG)은 참가자가 각자에게 할당된 캐릭터를 조작하고 서로 협력하여 시련을 극복하고 임무를 달성하는 놀이로 정의됩니다.
보물행성은 이같은 롤-플레잉이 AI를 통해 시뮬레이션 되는데, 이를 ‘오토파일럿’ (자동주행) 이라고 이름 붙였습니다.
보물행성은 미래 행성채굴시대라는 가상 공간을 설계하면서 '2001 Space Odyssey' 'Star Trek' ‘Deep rock galactic’과 ‘Dead Space’ 등과 같은 다양한 미래 배경의 영화와 게임을 통해, 더 풍성한 상상력을 만들고, 생생하게 시뮬레이션 할 수 있었습니다. 관련업계의 모든 종사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Copy link
Outline
노동 없는 플레이-투-언
방대한 세계관과 생태계 확장
수익성을 갖춘 NFT
지속적인 고효율을 갖춘 디파이생태계
발행량 이상으로 활용도가 높은 토큰